본문으로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written works 문예창작

글 작품집

남겨진 계절

DATE : 2020-04-02 HIT : 322

첨부파일

남겨진 계절

오명은

 

 

해 묵은 약속이 생각나 우체국에 갔다.

 

튼실한 골판지를 골라 부족하지도 않고

남지도 않게끔 흔들림 없이 친친 동여맸다.

수신자가 아닌 사람의 손길을 거부할 것처럼

단단히 매듭지어 보냈다.

 

기억하는 시간과 주어질 시간과

남겨진 계절까지 동봉하였다.


작품 혹은 전시 일정에 관하여
문의사항이 있을 시 연락바랍니다.

Email : ome2055@naver.com

Phone : 010-2545-0512

메세지보내기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