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written works 문예창작

글 작품집

바람의 무희

DATE : 2020-04-02 HIT : 337

첨부파일

바람의 무희

오명은

 

그 때부터였으리라.

그녀가 바람의 연주에 빠져들었을 때가,,,

거스를 수 없었던 인연의 장벽 아래

무릎을 꿇어야만 했던 그 때부터였으리라.

심장 깊숙이 짙 푸른 반점만 남겨 놓고 떠나버린 그 사랑

 

찝찌름한 바다 내음에 절은 겨울 바람이 족히 사나흘은 불었나보다.

먹구름 잔뜩 낀 초점 잃은 눈망울,

살포시 포개진 얇은 입술,

하프의 전신 같은 보랏빛 실크 드레스로 한껏 치장한

그녀의 탐스러운 갈색 머릿결이

썰물처럼 쓸렸다가 밀물처럼 밀려오는

인적 없는 광활한 겨울 바닷가

 

갈대의 속살을 간지럽히 듯 여리 여리 춤을 춘다.

때로는 간들어지게 웃는 것 같기도 했다가,

때로는 누군가를 애달프게 부르는 듯 도 했다가,

때로는 목 놓아 울부짖는 듯한 몸의 언어는

바람의 음률 따라 느려졌다, 빨라졌다,

뚝 멈추어 서있기도 하는 그녀는 바람의 무희

 

슬픈 그녀의 춤사위는 누구를 향한 고백이련가

 


작품 혹은 전시 일정에 관하여
문의사항이 있을 시 연락바랍니다.

Email : ome2055@naver.com

Phone : 010-2545-0512

메세지보내기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