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written works 문예창작

글 작품집

이별의 언어

DATE : 2020-04-02 HIT : 330

첨부파일

이별의 언어

오명은

 

사랑할 수 없는 사람을 사랑한다는 것은

심장의 언어에 상흔을 남기는 일이고

 

그리워 할 수 없는 사람을 그리워 한다는 것은

추억의 언어에 옹이를 남기는 일이고

 

잊어야만 할 사람을 잊지 못한다는 것은

기억의 언어에 파편을 남기는 일이고

 

떠나야만 하는 사람을 보내주는 것은

이별의 언어에 영혼을 남기는 일이다.


작품 혹은 전시 일정에 관하여
문의사항이 있을 시 연락바랍니다.

Email : ome2055@naver.com

Phone : 010-2545-0512

메세지보내기
감사합니다.
닫기